아이디 비밀번호

logo

시와 좋은글

IMG_6263.jpg


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]

믿었던 사람의 등을 보거나
사랑하는 이의 무관심에 다친 마음 펴지지 않을 때
섭섭함 버리고 이 말을 생각해보라.
- 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.
두 번이나 세 번, 아니 그 이상으로 몇 번쯤 더 그렇게
마음속으로 중얼거려 보라.
실제로 누구나
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.
지금 사랑에 빠져 있거나 설령
심지 굳은 누군가 함께 있다 해도 다 허상일 뿐
완전한 반려란 없다.

겨울을 뚫고 핀 개나리의 샛노랑이 우리 눈을 끌듯
한때의 초록이 들판을 물들이듯
그렇듯 순간일 뿐
청춘이 영원하지 않은 것처럼
그 무엇도 완전히 함께 있을 수 있는 것이란 없다.
함께 한다는 건 이해한다는 말
그러나 누가 나를 온전히 이해할 수 있는가.
얼마쯤 쓸쓸하거나 아니면 서러운 마음이
짠 소금물처럼 내밀한 가슴 속살을 저며 놓는다 해도
수긍해야 할 일.
어차피 수긍할 수밖에 없는 일.
상투적으로 말해 삶이란 그런 것.
인생이란 다 그런 것.
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.

그러나 혼자가 주는 텅 빔,
텅 빈 것의 그 가득한 여운
그것을 사랑하라.
숭숭 구멍 뚫린 천장을 통해 바라뵈는 밤하늘 같은
투명한 슬픔 같은
혼자만의 시간에 길들라.
별들은 멀고 먼 거리, 시간이라 할 수 없는 수많은 세월 넘어
저 홀로 반짝이고 있지 않은가.
반짝이는 것은 그렇듯 혼자다.
가을날 길을 묻는 나그네처럼, 텅 빈 수숫대처럼
온몸에 바람소릴 챙겨 넣고
떠나라.


 


'2' 댓글

달빛/박종윤
2015.08.25
나이가 들어 좋은 것은
비록 이런 시의 일부분일지라도
어느정도 공감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.
나이로 인해 쌓일 수 밖에 없는 경험과 생각의 선물이라고 할까나요...
윤민숙
2015.08.25
종종 김재진님의 시를 접합니다.
나이를 들면 유행가 가사가
꼭 자기 얘기같다더니
요즈음 들어서
저 또한 시어들이 꼭 나 같아서 공감을 합니다.ㅎ~
그러고보면
나이를 먹어가면서 좋은것들도 있네요.
:
:
:
: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
43 경험하면서 성장하는 길 윤민숙 351 2019-03-13
 
42 풀꽃 file 윤민숙 3282 2017-07-17
 
41 겨울 나무/ 이정하 file 윤민숙 1417 2017-01-29
 
40 장날 풍경 / 박종영 윤민숙 1298 2016-12-24
 
39 낮잠 / 이생진 file 윤민숙 1667 2016-08-24
 
38 흙 묻은 호미만 있거든...... file 윤민숙 1740 2016-04-11
 
37 꽃등. [1] 잎새(전연숙) 1472 2016-04-05
 
36 제목 : 33 달빛/박종윤 1472 2016-03-03
 
35 아끼지 마세요./나태주 [1] 윤민숙 1628 2016-01-14
 
34 나답게 산다는 것 윤민숙 1508 2016-01-07
 
33 기도 / 정채봉 윤민숙 1362 2015-12-18
 
32 놓고 싶지 않은 아름다운 손 file 윤민숙 1497 2015-12-11
 
31 가을 끝자락에서 / 정기모 윤민숙 1464 2015-11-04
 
30 사진과 시 [3] file 달빛/박종윤 1515 2015-08-23
 
29 바람은 왜 등뒤에서 불어오는가 / 나희덕 [2] file 윤민숙 1552 2015-08-20
 
» 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 / 김재진 [2] file 윤민숙 1756 2015-07-06
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] 믿었던 사람의 등을 보거나 사랑하는 이의 무관심에 다친 마음 펴지지 않을 때 섭섭함 버리고 이 말을 생각해보라. - 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. 두 번이나 세 번, 아니 그 이상으로 몇 번쯤 더 그렇게 ...  
27 사람을 그리워하는 일 [2] 윤민숙 1741 2015-06-05
 
26 나를 격려하는 하루 [2] 윤민숙 1744 2015-05-29
 
25 봄꽃을 보니 [1] file 윤민숙 2005 2015-04-17
 
24 다시 오는 봄 / 도종환 [1] file 윤민숙 1807 2015-04-03